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CULTURE

인천 전통과 문화발전은 인천서구문화원이 앞장서겠습니다.

서구의 인물인천전통과 문화발전은
서구문화원이 앞장서겠습니다.

HOME 서구의문화 서구의 인물

계양산에서 큰 활기가 서쪽으로 뻗쳐와 형성된 철마산의 원래 이름은 천마산(天馬山)이었다.

이 곳에 천마가 살았다는 전설, 그리고 이 산의 남쪽 아래에 아기장수가 태어났었다는 전설이 있다.

까마득한 옛날부터 이 산 속에는 양어깨에 날개가 달린 천마가 살았다.

그러나 그 모습을 사람들에게 가깝게 보인 적은 없었다. 이따금 말 울음 소리가 들리고, 동이 터 오는 새벽 하늘에 날개를 힘차게 저으며 날아가는 말을 멀리서 본 사람은 더러 있었다.

사람들은 구태여 찾아 올라가 천마를 보려 하지 않았다. 호기심 많고 극성스런 청년들이 온 산을 헤매었으나 볼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나라가 위기에 처하면 근처에 영웅이 태어나고, 그 말을 타고 출정할 것이라는 신령스러운 전설 때문이었다. 조선 중기, 남쪽 아랫마을에 합천이씨(陜川李氏)가 몇 가구를 이루어 살고 있었다. 그들은 농사를 지으며 천마산에서 버섯이나 나물을 캐며 살았다. 이 집안에 젊은 부부가 있었다. 남편은 건강하고 착했으며 아내도 부지런하고 얌전하여 사람들의 칭송을 받는 부부였으나 결혼 십 년이 지나도록 아기가 없었다. 어느 날 밤, 아내가 호랑이가 품안으로 들어오는 꿈을 꾸었다.

남편과 잠자리를 같이하고 꾼 꿈인데다 몽롱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듯한 알 수 없는 기운이 몸에 느껴졌다. 그녀는 아침에 눈을 뜨자 남편에게 말했다.

“여보, 새벽에 길몽을 꿨어요. 아기를 가지려나 봐요.”

꿈 내용을 들은 남편은 희색이 만면했다.

“태몽이면 얼마나 좋겠소?”

부부는 마을의 노인들에게 여쭈었다. 모두들 아들을 얻을 좋은 태몽이 라고 했다

이씨아내는 행동거지를 조심하며 지냈고 부인의 배는 점점 불러왔다. 이씨는 아내와 장차 태어날 아기를위하여 열심히 일했고 아내도 길쌈을 그치지 않았다.

어느날 새벽, 마을 사람들은 천마산 깊은 골짜기에서 울려 나오는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었다.

그것은 조용히 새벽공기를 흔들며 들려오고 있었다.

사람을 불안하게하거나 위압하는 소리가 아니라 천상에서 울리는 음악처럼 아름답고 품격이 높게 느껴지는, 그리고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상서스러운 소리였다.

그날 낮, 이씨의 아내가 아기를 낳았다.

산파역을 맡은 할머니가 말했다.

“ 고추예요.튼실한고추를달고나왔다구요.”

아기엄마와 아버지는 삼신할머니에게 감사했다.

“ 삼신할머니, 이렇게 튼튼한 아들을 점지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기는 눈이 부리부리하고 총명해 보였으며 어깨도 넓었다. 아기의 큰아버지 큰어머니등 일가친척들도 달려와 늦게 아들을 얻은 부부를 축하했다.

아기의 몸을 씻고 배내옷을 입히던 산파할머니가 놀란 목소리로 말했다.

“ 여기를 좀 봐요. 아기등에 북두칠성이 있어요.”

사람들은 그냥 좋은 징조로만 여기고 미소를 교환했다.

아기는 범상하지 않았다. 열흘만에 걸었으며 한달만에 뛰어 다녔다. 그리고 백일이되자 맷돌을 번쩍번쩍 들어 올렸다. 몸도 민첩해서 방바닥에서 벽을 타고 달려올라가 천장을 타고 뛰다가 반대편 벽을 타고 뛰어 내려 왔다.

초가지붕위로 휙휙 날아 올랐으며, 눈 깜짝할 사이에 천마산 꼭대기로 달려 올라 갔다.

마을 사람들은 경탄 하였다.

“아아, 우리 마을에 아기장수가 태어났구나!”

아기장수가 태어났다는 소식은 관아에 까지 전해졌다. 고을 사또는 몸소 가마를 타고 마을로 와서 아기를 보고 얼굴이 험하게 일그러졌다. 아기장수가 나오면 역적이 되어나라를 해친다는 속설 때문이었다.

그는 아기장수가 콩을 한줌 뿌리면 그것이 병사가되고 팥을 한줌 뿌리면 그것이 모두 군마가 되어 막강한군대를 일으킬 수 있다는 속설을 믿고 있었다. 그는아기의친척중가장나이가든어른에게말하였다.

“ 아기를 광에 가두어라. 내가 조정에 보고를 하면 조치가 내려질 것이다.

만약 명령대로하지 않으면 너희일가가 능지처참 당할 것이다.”

사또가 돌아간 뒤 아기장수의 부모는 아기를 광에 가두고 눈물로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났을때,소문이 바람을 타고 들려왔다. 아기장수를 죽이기 위해 서울에서 관군이 달려 온다는 것이었다.

아기장수와 함께 일가를 모두 죽일 것이라는 말도 들렸다.

아기장수의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말 했다.

“ 아기야,나를 용서해라. 네가 관군에게 잡혀 죽고 일가가 몰살 당하느니 너의 목숨을 내가 끊는게 낫다.”

아기장수는 눈물을 흘리며 애원 하였다.

“저를 묻을때 콩다섯섬과 팥다섯섬을 같이 묻어 주세요.”

아버지는 아기장수를 다듬잇돌로 눌러죽이고 땅에 묻으며 콩과팥을 함께 묻었다.

이튿날 관군이 도착 했다.

“어서 아기를 내 놓아라.”

아기장수의 집안어른들은 관군장수 앞에 무릎을 꿇었다.

“ 죽였습니다요. 나라의 역적이 될 것이라고하여 아비가 돌로 눌러 죽이고 묻었습니다요.”

장수는 고개를 끄덕 였다. “

나라의 후환을 없애고 우리관군의 수고를 덜어주었으니 잘 한일이 도다. 무덤으로 나를 안내하라.”

관군이 무덤에 이르렀을때 놀라운 일이 벌어 졌다. 아기장수가 살아있고, 아기와함께 묻은 콩은군사가 되고 팥은 군마가 되어 막 아기장수를 호위하여 일어 나려는 것 이었다.

관군장수는 깜짝 놀라 소리쳤다.

“어서 진압하라. 어서 저 역적들을 죽여라!”

아기장수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왜 나를 역적이라하십니까. 머지않아 조국에 쳐들어 올 적군을 맞아 싸우다 죽게 해 주십시오.”

그러나 관군은 칼을 내리쳐 아기장수를 죽였다.

그 때 였다. 천마산골짜기에서 천마의 울음소리가 하늘을 흔들며 들려왔다.

관군과 마을 사람들은 분명히 보았다. 천마가 힘차게 날개를 휘저으며 달려와 아기장수의 무덤위를 선회하는 것을. 천마는 한나절 동안 그렇게 하늘을 날며 슬피울다가 땅으로 떨어져 죽었다.

마을 사람들은 아기장수의 무덤옆에 천마를 묻어 주었다.

몇해 뒤, 왜군이 쳐들어 왔다.

조선의 군대는 왜군을 당하지 못해 수 많은 목숨과 조선의 강토가 그들의 발굽에 유린되었다.

사람들은 탄식 하였다.

아기장수가 살아 있었으면 천마를 타고 날아다니며 왜적으로 부터나라를 지켰을 것 이라고.

해 설

심곡동이 도시 계획으로 지각(地殼) 전체가 뒤바뀌기전 마을에 말 무덤이 있었다.

지금 한국통신 건물에 인접한 녹성 아파트 자리로 무덤처럼 둔덕이 불룩 솟아 있었고 그 곳을 '말무덤'이라고 불렀다.

마을 사람들은 이곳을 천마의 무덤이라고 여겨왔다. 우리말의 접두사 '말'은 크다는 뜻으로도 사용 되었다.

말조개, 말벌이 그 예이며, 큰무덤을 '말무덤'이라고 부른 예도 많다. 심곡동의 말무덤이 '큰무덤'의 뜻이었을 개연성도 있다. 아기장수의 무덤은 전설속에 있을뿐 구체적인 장소가 전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천마산이

철마산으로 바뀐 것은 강제 합방 직후 일제가 전국을 측량 할 때 이 곳에 온 일본인 측량기사가 '천마'를 '철마'로 잘 못 듣고 무심하게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